• 284 관람시간

    10:00am - 7:00pm

  • 월요일 휴관

    전시 종료 30분 전 입장 마감

    매달 마지막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 날로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

공예가 맛있다

By 2015-05-25지난전시

공예가 맛있다

  • 2015. 05. 25 - 2015. 06. 02
  • 전시

300여명의 작가와 장인이 함께

‘2015 공예플랫폼·공예가 맛있다’ 행사는 일상생활에서 문화의 가치를 실현하는 ‘문화융성’의 국정기조 아래 마련된 ‘공예산업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서, ‘생활 속 공예, 산업화·세계화’를 위해 2014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공예 작품에 담긴 생활의 멋과 맛을 보여줌으로써 생활과 공예가 동떨어진 것이 아님을 알리자’는 기획 의도에 따라, 우리 공예품을 사용하는 전국의 이름난 맛집과 찻집들이 참여한다. 더불어 대구시, 공주시, 청송군 등 지자체 9곳을 포함한 100여 개 팀, 300여 명의 작가와 장인 등이 참여해 다양하고 특색 있는 우리의 품격 있는 공예품들을 선보인다.

전국 맛집과 찻집 참여로 맛을 더한 전시

주제관에서는 ‘공예가 맛있는 집’을 주제로 하여, 서울과 경상도, 전라도 지역의 이름난 맛집 중에서도 공예품을 사용해서 눈과 입을 모두 즐겁게 하는 맛집 5곳을 선정하여 상차림을 전시한다.
기획1관에서는 ‘맛을 만드는 옹기’를 주제로 현대와 전통의 조화를 이루고 있는 각 지역의 다양한 용도의 옹기들을 소개하며, 음식의 맛을 더 깊게 만드는 옹기의 탁월한 기능을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기획2관에서는 ‘공예가 맛있는 커피와 차’라는 주제로 공예품 전시와 함께 다도체험, 시음행사를 열어서, 현대인에게 친숙한 커피와 차가 공예품과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보여준다.

지역의 특색있는 공예품

지역공예관에서는 대구시, 공주시, 청송군, 통영시 등 지자체 9곳이 참여해 공예품을 선보이며 지역 고유의 공예문화를 소개한다. 특히, 대구에서 활동하는 공예작가의 작품, 공주 철화분청사기, 도석을 빻아 만든 청송백자, 보령 오석으로 만든 석공예품 등 그동안 서울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공예품의 전시가 이뤄진다.
작가관에서는 이세용(도자), 김수영(유기), 이기조(백자), 박강용(옻칠) 등 11명의 중견작가의 작품 전시 및 작가와의 만남의 시간이 마련된다. 이외에도 신진작가를 비롯해 대학, 일반동호회, 협회 등 30여 팀이 참여하는 이벤트관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한지공예를 체험할 수 있고, 최고의 공예가와 공예품을 선정하는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또한 공예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장터도 함께 열린다.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 운영시간

    10:00 - 19:00(입장마감 18:00)
  • 전시장소

    전시장 위치 보기
    문화역서울284 전관/RTO
  • 관람정보

    무료입장
    전등급 관람 가능
  • 전시문의

    문화역서울284
    02-3407-3511
  • 찾아오는 길

전시에 대해 문의하기

본 전시와 관련된 문의사항은 하단의 연락처로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전화 문의는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합니다.
02-3407-3511

문화역서울284

  • 문화역서울284의 역사와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 전시프로그램 아카이브와
    전시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공지사항, 보도, 채용 등
    소식을 전합니다.
  • 대관안내, 조직도, 찾아오는 길 등
    이용정보를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