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역서울284 소식

문화역서울284의 공지, 채용, 보도 등 전체 소식을 전합니다.

문화역서울 284 기획전시《레코드284-문화를 재생하다》“레코드(LP)의 제작에서부터 문화 소비의 전 과정을 전시로”

보도자료
작성자
제작자
작성일
2020-11-24 00:00
조회
3455

《레코드284-문화를 재생하다》개막 보도자료

-

2020. 11. 24




board_icon_04.png





보도자료



문화역서울 284 기획전시《레코드284-문화를 재생하다》
“레코드(LP)의 제작에서부터 문화 소비의 전 과정을 전시로”

- 11. 25. 부터 12.31. 까지, 10곳의 협력 공간과 함께하는 레코드 전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이 주관하는 문화역서울 284의 기획전시《레코드284-문화를 재생하다》가 이달 25일(수) 개막했다. 전시는 올해의 마지막 날인 12월 31일(목)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동시대 문화트렌드로 자리 잡은 레코드(LP)의 문화·예술적 가치를 발견하고자 기획되었다. 레코드의 제작에서부터 유통, 소비, 문화 창작으로 이어지는 전 과정을 다룸으로써, 레코드를 단순한 음악 저장 매체를 넘어 일상 속 창작의 원동력이자 영감의 매개체로 바라보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의 김태훈 원장은 “1980년 중후반 CD가 등장하면서 사라질 것 같았던 LP가 디지털 스트리밍 시대에 다시 부활하고 있다.”며 “레코드는 퇴보가 아닌 놀이하는 인간(호모 루덴스)의 창작 도구가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비대면 환경에서도 보다 안전하게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서울 곳곳의 레코드 관련 공간과 협력하고, 문화역서울 284 앞 광장의 AR체험 공간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증강된 전시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했다.”며 “관람객들은 레코드의 소리골을 따라 음악을 들으며 창작의 영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시 개막을 알렸다.

이번 전시는 두 가지 관점에서 관람 포인트가 있다. 우선, ‘레코드 마스터’는 레코드 문화와 산업을 이끌어온 마스터들의 이야기이다. ▲레코드의 전 공정 생산 시스템을 갖춘 국내 대표 기업 마장뮤직앤픽처스, ▲신해철, 듀스, 윤종신 등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대중 가수들의 음반 표지 사진을 찍어온 안성진이 선정한 15점의 사진들, ▲턴테이블리즘을 추구하는 디제이 소울스케이프의 레코드 54선, ▲희귀 음반과 턴테이블 수집가 레몬이 소개하는 1960~80년대 턴테이블들, ▲대중음악평론가 최규성이 선별한 1980~90년대 명반 20선, ▲국내 최대 규모의 음반 축제 ‘서울레코드페어’가 발매해온 한정반들과 포스터 등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전시된다.

‘레코드 문화’는 동시대 디자이너와 현대 미술가들의 작품 안에서 재해석된 레코드 문화를 다룬다. ▲레코드에 관한 기억을 주제로 한 장유정의 설치 작품과 ▲이선미와 베리구즈가 조성한 음반과 식물이 있는 공간이 영상 매체로 전시된다. 또한 ▲SWNA, 제로랩, 스튜디오 워드, 월간오브제 등의 디자이너들이 제작한 레코드 수납과 청음을 위한 가구들이 서울 시내 9 곳의 복합문화공간에서 전시된다. 성수동의 메쉬커피, 로스트성수, 에디토리, 오르에르, 카페포제, 코사이어티, 타임애프터타임, 연남동의 사운즈굿, 한남동의 챕터원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문화역서울 284의 ‘선물의 집’이 준비한 레코드284 한정 기념상품들도 전시의 경험을 한층 강화한다. ▲서울역과 얽힌 한국인의 삶의 이야기를 주제로 발매 예정인 7인치 싱글 한정반(EP)은 재즈피아니스트 윤석철 트리오, 색소포니스트 김오키 등이 참여했다. 온라인 협력 플랫폼을 통해서 사전 감상하고 예약 구매할 수 있다. ▲레코드284 캐릭터 상품은 라이프 스타일 편집숍 티더블유엘(TWL)에서 전시와 함께 만나볼 수 있으며 온라인 예스24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온라인 플랫폼 www.seoul284.org/record284 의 ▲‘라디오284’에서는 디제이들의 비대면 라이브 공연과 디제이 소울스케이프가 추천한 음악을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서울을 중심으로 레코드와 관련된 이색 공간들의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니, 프로그램이 있는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은 레코드284 온라인 플랫폼을 방문하면 좋겠다.

전시에 대한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문화역서울 284 누리집 www.seoul284.org 과 공식 SNS채널, 《레코드284-문화를 재생하다》온라인 플랫폼 www.seoul284.org/record284 에서 살펴볼 수 있다


첨부파일



보도자료
광장 내 체험존 모습 1
광장 내 체험존 모습 2
협력전시 공간 카페포제
이선미x베리구즈x레몬
비 포메티브